2020.02.18 (화)

  • 맑음속초-0.6℃
  • 맑음-6.4℃
  • 맑음철원-7.5℃
  • 맑음동두천-6.7℃
  • 맑음파주-5.9℃
  • 맑음대관령-10.4℃
  • 맑음백령도-1.0℃
  • 맑음북강릉-1.1℃
  • 맑음강릉-1.3℃
  • 맑음동해0.4℃
  • 맑음서울-6.0℃
  • 맑음인천-4.9℃
  • 맑음원주-4.8℃
  • 눈울릉도-0.4℃
  • 맑음수원-4.3℃
  • 맑음영월-5.4℃
  • 맑음충주-4.9℃
  • 맑음서산-1.4℃
  • 맑음울진1.0℃
  • 맑음청주-3.8℃
  • 맑음대전-3.2℃
  • 맑음추풍령-4.9℃
  • 맑음안동-3.9℃
  • 맑음상주-3.4℃
  • 맑음포항-0.8℃
  • 맑음군산-1.5℃
  • 맑음대구-2.1℃
  • 맑음전주-2.2℃
  • 맑음울산-1.0℃
  • 맑음창원-2.0℃
  • 맑음광주0.5℃
  • 맑음부산0.3℃
  • 맑음통영0.8℃
  • 구름많음목포0.6℃
  • 맑음여수0.0℃
  • 구름많음흑산도3.6℃
  • 구름많음완도2.4℃
  • 맑음고창0.4℃
  • 흐림순천-2.0℃
  • 맑음홍성(예)-2.6℃
  • 흐림제주4.9℃
  • 흐림고산4.9℃
  • 흐림성산4.2℃
  • 구름많음서귀포5.7℃
  • 맑음진주0.6℃
  • 맑음강화-4.5℃
  • 맑음양평-5.2℃
  • 맑음이천-4.7℃
  • 구름많음인제-5.8℃
  • 맑음홍천-5.7℃
  • 맑음태백-6.5℃
  • 맑음정선군-6.2℃
  • 맑음제천-6.3℃
  • 맑음보은-4.5℃
  • 맑음천안-6.8℃
  • 맑음보령-2.1℃
  • 맑음부여-1.7℃
  • 맑음금산-2.6℃
  • 맑음부안-2.3℃
  • 구름많음임실-3.2℃
  • 맑음정읍-2.6℃
  • 흐림남원-3.3℃
  • 맑음장수-4.5℃
  • 맑음고창군-1.2℃
  • 구름많음영광군1.6℃
  • 맑음김해시-1.6℃
  • 흐림순창군-1.7℃
  • 맑음북창원-0.7℃
  • 맑음양산시0.6℃
  • 맑음보성군1.4℃
  • 구름많음강진군1.8℃
  • 맑음장흥1.2℃
  • 흐림해남1.4℃
  • 맑음고흥0.7℃
  • 맑음의령군-0.5℃
  • 맑음함양군-1.5℃
  • 맑음광양시0.3℃
  • 흐림진도군2.5℃
  • 맑음봉화-3.7℃
  • 구름조금영주-5.2℃
  • 맑음문경-3.9℃
  • 맑음청송군-4.0℃
  • 맑음영덕-2.5℃
  • 맑음의성-3.0℃
  • 맑음구미-1.3℃
  • 맑음영천-2.1℃
  • 맑음경주시-1.7℃
  • 맑음거창-1.6℃
  • 맑음합천-1.1℃
  • 맑음밀양-0.4℃
  • 맑음산청-0.3℃
  • 맑음거제0.5℃
  • 맑음남해1.7℃
[건강칼럼] 남녀 통틀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갑상선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건강칼럼] 남녀 통틀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갑상선암’

이종은 교수.png
▲ 이종은 교수 / 순천향대 천안병원 외과

[보령일보]우리나라 여성에게 가장 많이 발병하는 암 1위는 갑상선암이다. 갑상선암은 여성의 대표적인 암이지만 남성에서도 암 발병률 6위를 차지할 만큼 흔하게 나타난다.


이처럼 성별에 관계없이 높은 발생률을 보이지만 갑상선암은 다행히도 예후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의 고형암 치료에서 시행하는 항암화학치료도 갑상선암에서는 잘 시행하지 않는다. 하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오기 때문에 결코 방심해서는 안 된다. 
 
방사선 노출, 요오드 섭취부족 등 원인

목 주변에 방사선 치료 및 피폭이 갑상선암의 명백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외에도 암세포를 억제하는 유전자 이상, 요오드 섭취 부족 등이 있다. 대부분의 갑상선암은 유전성이 아니다. 그러나 갑상선 수질암(암세포성분이 많고, 간질결합직이 적은 암종) 환자 중 약 30%는 유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가 되어 수질암과 관련된 유전자 변이가 확인된 경우에는 가족들도 검사를 받아야 한다.
 
목에 무엇이 만져진다면…통증은 없어

대부분은 통증을 동반하지 않기 때문에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목에 덩어리가 만져지거나, ▲최근에 혹이 커졌거나, ▲결절이 기도나 식도를 눌러 호흡곤란이 나타나거나 음식물을 삼키기 어려운 경우에는 꼭 진료를 통해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초음파 검사와 1cm 넘으면 조직검사로 진단

목 부위를 촉진 후에 주로 초음파 검사를 시행한다. 초음파 검사와 함께 이루어지는 조직검사를 통해 양성과 악성을 감별할 수 있다. 하지만, 갑상선에 종괴가 있다고 모두 조직검사를 하는 것은 아니다. 2015년 미국갑상선학회는 변경된 검사원칙을 제시했다. 우리나라 역시 이를 토대로 악성이 매우 의심되는 경우를 제외하고, 최소 1cm 이상의 종괴만 조직검사를 시행을 권유하고 있다.
 
수술을 하지 않아도 된다? No!

일본의 한 연구에서 갑상선암 환자 중 수술을 하지 않아도 암이 진행되지 않은 사례가 많이 발견됐다. 이에 따라 갑상선암 발견 후 바로 수술을 하는 것보다 암이 진행되었을 때 수술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하지만 갑상선암은 크기가 작아도 림프절에 전이될 수 있고, 이러한 경우에는 재발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수술만으로도 완치 가능

우리나라 갑상선암 환자의 10년 생존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데, 이는 조기진단에 따른 치료가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갑상선암으로 진단되었다고 즉시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수술을 받지 않고 지켜만 본다면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없다. 일반적으로 갑상선암은 수술만으로도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
 
조기진단이 관건, 정기검진 필요

갑상선암이 아닌 작은 낭종(물혹)이나 양성 종괴로 진단받았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지만 정기적인 검진은 반드시 필요하다. 갑상선암으로 진단받고는 크게 좌절하는 환자들이 많다. 그러나 조기에 진단받고, 시기적절한 치료와 꾸준한 관리가 이루어진다면 희망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늘 극복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잃지 말아야 한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