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속초22.4℃
  • 구름조금27.7℃
  • 맑음철원28.5℃
  • 맑음동두천27.8℃
  • 맑음파주27.7℃
  • 맑음대관령18.0℃
  • 맑음백령도22.8℃
  • 구름조금북강릉20.9℃
  • 맑음강릉22.0℃
  • 구름조금동해19.9℃
  • 맑음서울28.6℃
  • 맑음인천25.7℃
  • 맑음원주26.1℃
  • 흐림울릉도18.4℃
  • 맑음수원26.6℃
  • 맑음영월25.2℃
  • 구름많음충주24.2℃
  • 구름조금서산25.9℃
  • 구름많음울진20.0℃
  • 구름많음청주25.0℃
  • 흐림대전24.5℃
  • 흐림추풍령21.0℃
  • 흐림안동22.1℃
  • 흐림상주21.3℃
  • 흐림포항21.3℃
  • 흐림군산21.9℃
  • 흐림대구21.7℃
  • 비전주20.6℃
  • 흐림울산19.7℃
  • 비창원19.2℃
  • 비광주20.6℃
  • 흐림부산20.5℃
  • 구름조금통영20.3℃
  • 구름많음목포22.8℃
  • 흐림여수20.2℃
  • 구름많음흑산도22.1℃
  • 구름조금완도22.1℃
  • 흐림고창21.4℃
  • 흐림순천19.3℃
  • 구름많음홍성(예)25.4℃
  • 구름많음제주23.5℃
  • 구름많음고산22.1℃
  • 구름많음성산23.2℃
  • 구름많음서귀포23.0℃
  • 구름조금진주20.1℃
  • 맑음강화25.8℃
  • 맑음양평25.6℃
  • 맑음이천25.8℃
  • 맑음인제27.5℃
  • 맑음홍천26.5℃
  • 구름많음태백17.5℃
  • 맑음정선군26.2℃
  • 맑음제천25.1℃
  • 흐림보은23.0℃
  • 구름많음천안25.4℃
  • 구름많음보령22.8℃
  • 흐림부여23.6℃
  • 흐림금산23.1℃
  • 흐림23.4℃
  • 흐림부안21.5℃
  • 흐림임실20.4℃
  • 흐림정읍20.6℃
  • 흐림남원21.4℃
  • 흐림장수20.2℃
  • 흐림고창군20.8℃
  • 흐림영광군23.1℃
  • 흐림김해시20.2℃
  • 구름조금순창군20.3℃
  • 흐림북창원20.3℃
  • 흐림양산시21.6℃
  • 구름많음보성군20.3℃
  • 구름많음강진군22.2℃
  • 구름조금장흥19.9℃
  • 구름조금해남22.7℃
  • 구름조금고흥19.3℃
  • 흐림의령군21.2℃
  • 흐림함양군20.7℃
  • 흐림광양시19.3℃
  • 구름많음진도군22.8℃
  • 흐림봉화20.9℃
  • 구름많음영주22.8℃
  • 구름많음문경21.8℃
  • 흐림청송군20.2℃
  • 흐림영덕19.9℃
  • 흐림의성21.4℃
  • 흐림구미21.9℃
  • 흐림영천19.5℃
  • 흐림경주시19.8℃
  • 흐림거창20.9℃
  • 흐림합천21.3℃
  • 흐림밀양21.3℃
  • 흐림산청19.6℃
  • 흐림거제19.8℃
  • 구름조금남해20.9℃
보령시, 어촌 정주여건 개선 ․ 도서브랜드 개발 탄력 받는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보령시, 어촌 정주여건 개선 ․ 도서브랜드 개발 탄력 받는다.

어촌뉴딜 300사업에 5곳 선정…오는 2022년까지 312억여원 투입

1.장고도 어촌뉴딜300사업 계획도.png

 

[보령일보]보령시는 해양수산부에서 공모한 2020년 어촌뉴딜 300사업에 5개 섬이 선정돼 국비 219억 원을 포함한 312억5700만 원을 확보함에 따라 지속가능한 어촌개발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어촌의 혁신성장을 돕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으로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어촌과 어항을 통합 개발하는 사업으로, 올해 선정된 사업은 내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추진하게 된다.

 

이번에 선정된 섬은 장고도와 고대도, 호도 등 어촌뉴딜 3개 사업과 효자2리(소도등 5개섬), 삽시도 등 2개 기항지 개선 등 모두 5개 사업에 달한다.

 

앞서 시는 지난해부터 해양수산부에서 첫 공모한 어촌뉴딜 300사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섬자원개발팀, 어촌어항팀을 신설하고 도서별 차별화된 콘텐츠 발굴과 주민의 수요, 지속가능한 해양개발을 위해 노력해왔고, 이에 지난해에는 효자도와 호도가 선정돼 2021년까지 모두 157억 원을 투입해 도서지역의 정주환경 및 관광기반시설을 갖춰나가고 있다.

 

올해 선정된‘바닷길이 열리는 섬 안의 섬 장고도’는 ▲선양장 구조(1650㎡) 및 접안시설 개선 ▲명장섬 바닷길 및 해송 어울림 정원 조성 ▲체험관광 지도사 양성 및 바다마을 기념품 발굴 ▲어촌 독살복원 및 해당화뷰티상품 개발 등에 109억2800만 원을 투입하게 된다.

 

‘신이 사랑한 섬 고대도’는 ▲방파시설 보강 및 어망어구보관 수리장 설치 ▲칼 귀츨라프 해양친수공원 및 로대애머스트 기념조망 데크 조성 ▲주민해설사 교육과 칼 귀츨라프 해양문화축제 및 순례프로그램 개발 등에 85억 8000만 원을 투입한다.

 

‘여우가 속삭이는 은빛 휴양섬 호도’는 ▲명품 해안데크 및 여우이야기 둘레길 조성 ▲호도 은빛해변축제 및 힐링코스, 섬 마을 요리 개발 등에 80억2900만 원이 들어간다.

 

아울러‘오(五)손도(島)손 다섯 형제섬 이야기’인 효자2리와‘삽시다(多)움’ 삽시도는 기항지 개선사업으로 선정돼 각각 9억2000만 원과 28억 원을 투입해 선착장, 대합실 등 어촌 필수 기반시설을 확충하게 된다.

 

김동일 시장은 “이번 어촌뉴딜 사업 선정으로 바다와 섬, 수산 등 다양한 해양관광자원을 활용해 어촌의 혁신성장을 주도할 수 있는 기본적 인프라와 콘텐츠 개발의 기회가 마련됐다”며, “교통 접근성 향상을 통한 가기 쉬운 어촌, 해양관광과 체험 수요에 적합한 찾고 싶은 어촌, 이를 통한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경제적 파급효과를 이끌어낼 활력 넘치는 어촌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