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속초21.7℃
  • 맑음27.5℃
  • 맑음철원28.0℃
  • 맑음동두천27.2℃
  • 맑음파주27.2℃
  • 맑음대관령19.1℃
  • 맑음백령도22.4℃
  • 구름조금북강릉20.3℃
  • 맑음강릉21.8℃
  • 맑음동해19.2℃
  • 맑음서울28.4℃
  • 맑음인천25.6℃
  • 맑음원주25.1℃
  • 흐림울릉도18.4℃
  • 맑음수원25.7℃
  • 맑음영월25.3℃
  • 구름조금충주25.0℃
  • 구름조금서산25.1℃
  • 구름많음울진20.0℃
  • 구름많음청주25.4℃
  • 구름많음대전23.4℃
  • 구름조금추풍령20.0℃
  • 구름많음안동22.1℃
  • 구름많음상주21.7℃
  • 흐림포항20.7℃
  • 흐림군산21.8℃
  • 흐림대구20.7℃
  • 비전주20.6℃
  • 흐림울산19.6℃
  • 흐림창원19.3℃
  • 비광주19.7℃
  • 흐림부산20.0℃
  • 구름조금통영20.4℃
  • 구름많음목포21.9℃
  • 흐림여수20.3℃
  • 맑음흑산도21.3℃
  • 구름조금완도20.8℃
  • 흐림고창21.9℃
  • 구름조금순천19.2℃
  • 구름많음홍성(예)25.4℃
  • 구름많음제주23.2℃
  • 흐림고산21.3℃
  • 구름많음성산23.0℃
  • 구름많음서귀포22.0℃
  • 구름조금진주19.7℃
  • 맑음강화24.7℃
  • 맑음양평25.3℃
  • 맑음이천25.8℃
  • 맑음인제26.1℃
  • 맑음홍천26.5℃
  • 구름조금태백16.6℃
  • 맑음정선군21.7℃
  • 구름조금제천24.2℃
  • 맑음보은23.1℃
  • 맑음천안24.6℃
  • 흐림보령23.0℃
  • 흐림부여23.7℃
  • 구름조금금산21.0℃
  • 구름많음23.3℃
  • 구름많음부안20.4℃
  • 구름조금임실19.5℃
  • 구름조금정읍20.0℃
  • 구름조금남원21.2℃
  • 구름조금장수19.5℃
  • 흐림고창군20.4℃
  • 흐림영광군22.7℃
  • 구름조금김해시19.9℃
  • 구름조금순창군20.0℃
  • 구름조금북창원19.9℃
  • 구름많음양산시21.1℃
  • 구름조금보성군20.5℃
  • 구름조금강진군20.5℃
  • 구름조금장흥19.9℃
  • 구름많음해남22.9℃
  • 구름많음고흥19.2℃
  • 구름조금의령군21.4℃
  • 구름조금함양군20.6℃
  • 구름조금광양시19.2℃
  • 구름조금진도군21.4℃
  • 구름많음봉화21.2℃
  • 구름조금영주22.2℃
  • 구름조금문경22.0℃
  • 흐림청송군19.2℃
  • 흐림영덕19.3℃
  • 흐림의성20.5℃
  • 흐림구미21.7℃
  • 흐림영천19.3℃
  • 구름많음경주시19.8℃
  • 흐림거창20.7℃
  • 흐림합천21.1℃
  • 흐림밀양21.0℃
  • 구름조금산청19.6℃
  • 구름조금거제20.2℃
  • 구름많음남해20.8℃
올 한해도 출산, 양육 환경 지원 '총력'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올 한해도 출산, 양육 환경 지원 '총력'

출산양육지원금 및 교구비, 산후조리비용, 의료비 등 지원

1-1.베이비 마사지 교실.jpg
▲베이비 마사지 교실

 

 

[보령일보]보령시는 저출산 ․ 고령화로 인해 지속적으로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에 올 한해도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출산 및 양육지원 시책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보령지역 출생은 477명, 사망은 942명으로 출생보다 사망자수가 2배를 넘어섰고, 지난해 연말 기준 인구수는 10만1114명으로 2018년보다 876명이 감소하는 등 인구 감소문제가 시의 가장 큰 현안으로 이를 경감시키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이다.

 

먼저 시는 양육부담 절감을 위해 출산양육지원금과 아동수당 등 현금 지원체계를 강화하고, 자녀를 어린이집에 보내는 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낮추기 위해 학습비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출산 시 첫째는 100만 원, 둘째는 300만 원, 셋째는 500만 원, 넷째는 1500만 원, 다섯째 이상부터는 3000만 원의 지원금을 지급하며, 지역에서 거주하는 조건으로 첫째와 둘째는 5년 분할, 셋째부터는 10년 분할로 출산장려금을 지급한다.

 

국비 지원을 받는 아동수당은 0개월부터 83개월 까지 매월 10만 원, 도비 지원을 받는 행복키움수당은 0개월부터 35개월까지 매월 10만 원을 지급한다.

 

어린이집을 보내는 부모들의 부담을 낮추기 위해 1인당 연간 10만 원씩 어린이집을 통해 현장학습비를 지원하고, 개인별 특성화 교재교구비를 1인당 매월 3만원씩 10개월 지원에서 올해는 12개월로 확대한다.

 

또한 돌봄 강화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다함께 돌봄센터 2개소를 연말까지 추가로 3개소를 확충해 최대 5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며, 현재 운영 중인 공립어린이집도 5개소에서 오는 2022년까지 12개소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임산부 및 영유아 건강관리 지원으로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한다. 매주 수요일을 가임기 여성 및 임산부 건강관리의 날로 지정해 가임기 여성 및 배우자에게는 빈혈 등 8종류 15항목의 검사와 엽산제, 임신 테스터기를 지원하고, 임산부에게는 영양제와 초음파 및 기형아 검사 쿠폰, 출산용품 등을 지원한다.

 

산모와 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가정방문 건강관리사를 파견하고, 3월부터는 4~7개월 아기와의 정서적 유대를 강화할 베이비 마사지교실을 운영하며 건강한 모유 수유아 선발대회도 개최한다.

 

올해도 산후조리비용을 지원한다. 산후조리 본인부담금의 90%를 지원하고, 지역 내 분만의료기관 입원비를 최대 5일까지 지원하며, 동반자녀 돌봄비를 1인 1일 5000원씩 5~25일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이밖에도 ▲양․한방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기준 중위소득 180%이하 가구) ▲저소득 가정 기저귀 및 조제분유 지원 ▲영유아 발달장애 정밀 검사비 지원 등 임산부와 영유아를 위한 의료비 지원도 강화한다.

 

김동일 시장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급격하게 감소하던 출생아수가 지난해에는 13명이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3자녀 이상 다자녀 가정의 경우 789세대에 이르는 등 출산 및 양육 지원 대책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시는 앞으로도 경제적 부담과 양육 부담을 낮추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